top of page

부모따돌림: 이방인이 된 부모(2) 따돌림된 부모는 무엇을 해야하나?

최종 수정일: 2020년 3월 29일



부모따돌림으로 자녀에게 거부된 부모들, 심한 경우 자살을 감행하기도 한다.

1) 멈추지 말고 자녀에게 연락하기, 그리고 법원의 도움 요청하기 따돌림된 부모는 가능한 한 모든 방법으로 자녀들과 연락을 취하려고 노력한다. 거절에 대한 분노와 굴욕감을 견디는 것은 참담하고 고통스럽다. 그러나 스스로 자녀와의 관계에서 철회하지 않고 연락을 이어가려는 노력은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만남 자체가 어려워지고 자녀의 거부적인 반응이 나타나게 되면, 법원의 도움을 얻기 위해 소송(면접교섭 이행명령, 면접교섭 허가신청 등)을 통해 접근방법을 찾는다. 법원의 강력한 권고가 주어지면 양육부모는 어쩔 수 없이 면접교섭에 협조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완전히 닫힌 아이들의 마음 앞에서 또 한번 좌절하게 된다. 2) 등돌리고 적대시하는 아이들


"증오는 아이들에게 저절로 생기는 감정이 아니다. 그것은 가르쳐진 것이다. " 부모따돌림에 물들어 있는 아이는 오랫동안 보지 못했던 부모가 자신을 만나기 위해 이런 저런 노력을 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일, 자신의 삶에 피해를 주는 귀찮은 일로 여긴다. 상담사의 질문에 아무런 말을 하지 않거나 그 부모를 경멸하는 말을 겨우 할 뿐이다. “그 사람이 왜요?” “필요없는데요” 아이는 따돌림을 주도한 양육부모에 의해 그렇게 하도록 직접적으로 격려받았을 수도 있고, 따돌림된 부모를 경멸하는 것이 양육부모가 원하는 것임을 의식하며 이런 행동을 할 수도 있다. 부모가 반복적으로 주입하는 적대감은 아이의 생각과 느낌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아이는 따돌림 부모에게 분노와 모욕으로 반응하도록 자극받아 왔기 때문에, 비양육부모로부터 온 전화, 편지 또는 문자 등을 보기도 전에 거부한다. 심한 경우 상담사가 칭하는 ‘엄마’, 혹은 ‘아빠’ 라는 호칭 조차도 중지시키려 든다. 그 이유는 매우 복잡하게 얽혀있다. 아이는 비양육부모와 함께 했던 즐거운 시간을 기억하고 있지만, 의식적으로 이러한 긍정적인 기억을 억눌러야만 한다. 부모가 이혼하여 한쪽 부모와 살고 있는 상황은 아이에게 부모가 한 명만 남아 있음을 의미한다. 그 부모마저 잃게 되는 것은 아이에게 치명적이다. 이런 두려움이 클수록 그 부모에 대한 충성심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해 진다. 그 부모를 불쾌하게 만드는 것은 매우 두려운 일이며 혹시 거부당할지도 모른다는 공포도 내재되어 있다. 3) 법원과 상담전문가의 중재와 조치 비양육부모를 향한 적대감은 따돌림이 계속되고 있음을 나타낸다. 이러한 상황에서 따돌림된 부모의 운신의 폭은 너무도 좁다. 법원의 권한을 위임받은 상담전문가들이 할 수 있는 주요 접근 방식은 크게 2가지이다. 첫째, 편지나 사진 등 좋은 기억을 떠올릴 수 있는 자료를 가지고 자녀와 의사 소통을 시도한다. 상담전문가는 먼저 아이를 만나 따돌림된 부모가 아이를 그리워하고 만나기 위해 법원의 요청을 했음을 알리고, 그 부모와 경험했던 좋은 시간을 상기해 보도록 격려한다. 그 부모가 만나고 싶어하지만 아이가 원할 경우에 가능하기 때문에 아이의 초대를 기다린다는 것을 알린다. 이 때, 아이에게 압력이나 강요를 해서는 안된다. 아이와의 만남이 이루어지면 따돌림된 부모는 다음의 2가지를 준수해야 한다. a) 가능한 한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아이와 앞으로 더 자주 만날 것을 장려한다. b) 아이에게 따돌림을 주도한 상대부모에 대해 결코 경멸적인 말을 해서는 안된다. 오히려 그 부모에 대한 좋은 점, 양육을 위해 애쓰고 있는 점을 이야기해야 한다. 이것은 아이에게 부모 중 적어도 한 사람은 적대감과 분노에 의해 지배되지 않는다는 느낌을 준다. 이런 긍정적인 태도와 행동은 아이를 통해 상대 부모에게 전달 될 수 있는데, 이것은 따돌림 수준을 감소시킬 수도 있다. 그렇지 않을 수도 있지만 아이를 또다른 적대감과 자기변명에 노출시키지 않는 것만으로도 의미있는 만남이 된다. 둘째, 소송에 관여된 부모와 자녀를 만나 중재를 위한 정보를 수집하고 법원과 협의하에 법적 조치를 단행한다. 아이와의 의사 소통을 통해 만남을 연결하려는 노력이 무산된 경우, 법원은 다음과 같은 조치를 감행해야 한다. 1 단계 – 법원에서 임명한 상담전문가가 면접교섭 분쟁에서 나타난 각 부모와 어린이에 대한 평가를 수행하고 이 정보를 법원에 다시 보고한다. 2 단계 – 법원은 온 가족이 참여하는 중재 및 / 또는 관련 당사자 및 특히 어린이를 위한 치료를 통해 이후 중재과정을 결정한다. 이 때 법원은 따돌림을 주도하는 부모에게 ‘아동에 대한 양육권’과 양육의 영향에서 제외시킬 있다는 것을 경고한다. 이 경고는 말로서 그쳐서는 안된다. 따돌림을 주도한 부모는 따돌림 행동을 중단하고 자녀가 상대부모와 만날 수 있도록 협조하고 장려한다는 것을 보여 주어야하며, 이것이 실제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3 단계 – 이런 실제적인 행동이 일어나지 않으면 다음 단계는 즉각적인 격리 조치이다. 법원은 비양육부모와의 면접교섭을 제한하거나 방해하는 양육부모로부터 자녀를 떼어놓는 조치를 감행한다. 4 단계 – 아동은 따돌림을 주도한 부모로 인해 정서적 학대를 당해온 것으로 간주한다. 아동은 따돌림된 부모, 혹은 따돌림된 부모의 조부모와 같은 중립적인 환경에 배치되어 보살핌을 받는다. 이 때 따돌림되었던 부모는 아이와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관계를 다시 만들어 감으로써 따돌림의 영향을 줄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많은 경우에 아이가 오랜 기간 동안 겪었던 따돌림 과정을 극복 하는 것에 어려움이 따른다. 한편, 따돌림을 주도한 부모는 특별한 심리 치료를 받을 때까지 아동에게 접근해서는 안된다. 이런 조치가 일관되게 추진되어야 따돌림한 부모의 영향에서 벗어나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 이 때, 따돌림한 부모가 협조하지 않으면 그 부모의 양육권을 박탈하고 영구적으로 양육권을 가지지 못하도록 조처한다. 따돌림한 부모는 자녀의 삶에서 더 이상 역할을 해서는 안된다. 이런 부모는 따돌림된 부모에 대한 강박적이고 분별력없는 적대감에 가득차 강박충동을 일으키는 병리학적 정신 상태에 있으므로, 따돌림 과정을 계속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출처: http://parentalalienation.eu 저자: 아일랜드 부모따돌림 전문가, 정신과의사 로렌슈타인(2012)


조회수 46회댓글 0개
bottom of page